황교안 삭발 등 폄하하면 안 돼

오풍연 | 기사입력 2019/09/16 [17:43]

황교안 삭발 등 폄하하면 안 돼

오풍연 | 입력 : 2019/09/16 [17:4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했다. 야당 대표의 삭발은 처음이라고 한다. 그만큼 결기를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조국 때문이다. 조국이 뭐길래, 야당 대표가 삭발까지 단행하나. 나라 전체를 쑥대밭으로 만들다시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역이고, 조국이 조연이다. 대한민국이 어디로 갈지 걱정스럽다.

오전 황 대표의 삭발 예정 소식을 듣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황교안이 삭발을 한단다. 바로 그거다. 야당 대표는 몸으로 보여 줄 필요가 있다. 잘한 결정이다. 그것은 정권에 대한 저항이자 민주주의를 위한 몸부림이라고 할 수 있다. 내가 바랐던 것도 이런 대목이다. 야당 지도자는 강인한 모습을 보여 주어야 한다. 설마 했던 사람들이 많을 게다. 이처럼 정치는 모른다. 당장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지.

황교안도 승부수를 띄웠다고 본다. 자신에 대한 리더십 부족 등도 감안했을 게다. 사실 삭발은 뒤늦은 감이 없지 않다. 조국이 임명되기 전에 단행했어야 했다. 삭발도 세 번째다. 앞서 무소속 이언주, 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삭발을 했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나홀로 시위를 했지만, 생각보다 관심을 끌지 못했다고 판단한 뒤 삭발 결심을 했을 것 같다.

제1야당 대표의 삭발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 거기에 대해 여권도 답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강대강 대결로 치달을 수밖에 없다. 이제 공은 문 대통령한테 넘어갔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많은 국민도 조국의 법무장관 임명에 분노하고 있다. 나에게도 행동으로 옮길 것을 촉구하는 칼럼을 써달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이게 시중의 민심이 아닐까 한다.

오늘 두 가지 일이 있었다. 하나는 서울대 총학생회의 조국 퇴진 집회 중단. 또 하나는 전국대학교수들이 시국선언을 한 것. 지성인들의 움직임이라 주목을 받았다.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국 퇴진 집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동력이 떨어져서 그럴까. 서울대는 지금까지 3번 집회를 가졌다. 이 중 두 번은 총학생회 주관으로 했다. 서울대도 사정이 있을 터. 하지만 젊은 대학생들이 조국 사태를 보고도 분노하지 않아 실망스럽다. 심하게 얘기하면 지성인의 자격이 없다고 할까. 서울대 교수로 있던 사람이 온갖 탈법, 불법을 저질렀다. 최소한 조국으로부터 사과를 받아낸 뒤 집회를 그만두어야 하지 않을까. 서울대의 한계를 본다.

전국 800여명의 전·현직 대학교수들이 조국 장관 임명 교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에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국선언은 조 장관 임명 직전인 지난 5일 교수 200여명이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한 시국선언을 발표한 것과는 별도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시국선언은 진보와 보수 성향과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이 같은 행동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경고의 의미를 담고 있다. 정권의 오만을 질타하는 것은 국민의 도리이기도 하다. 이를 폄하하지 말라.

▲     © 오풍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