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법사위는 봉숭아 학당

오풍연 | 기사입력 2019/10/08 [08:28]

요즘 법사위는 봉숭아 학당

오풍연 | 입력 : 2019/10/08 [08:28]

여상규 법사위원장. 판사 출신이다. 그런데 입이 참 거칠다. 쌍욕도 한다. 사실 법사위는 가장 점잖은 사람들이 모여 있던 곳이다. 율사 출신이 많아서 그랬다. 그런 법사위가 요즘은 봉숭아 학당 같다. 위원장도 그렇고, 위원들도 마찬가지. 민주당 김종민, 표창원 의원이 있다. 한국당 장제원도 있다. 이들은 개그맨 뺨친다. 그러고보니 셋 다 비율사다. 의원 품격은 스스로 지켜야 하는데.

7일 열린 서울고검ᆞ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도 그랬다. 여 위원장부터 핏대를 내니 상임위가 제대로 굴러갈 리 없다. 꼭 코미디를 보는 것 같다. 여 위원장은 조국 법무장관 일가 의혹 관련 피의사실공표 사건과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 사건 수사에 대해 “수사하지 말라”고 말해 여당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수사를 하라, 하지 말라라고 할 사안은 아니다. 그 판단은 수사 기관인 검찰의 몫이다. 오지랖이 넓다고 할까.

여 위원장의 발언에 여당 의원들 항의가 이어졌다. 김종민 의원이 “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소리를 치자 여 위원장이 “누가 감히 소리를 지르냐”라고 맞받았다. 여 위원장은 “듣기 싫으면 귀를 막으라”면서 “민주당은 듣고 싶은 얘기만 들어라. 원래 듣고 싶은 얘기만 듣지 않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말했다. 쌍욕을 한 것.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이 강력하게 따졌다. 여 위원장에게 욕설 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자 여 위원장은 “제가 김 의원 말에 화가 나서 ‘웃기고 있네’ 뭐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그게 뭐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그때 좀 흥분한 건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이나 말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상대방 이야기에 극도로 귀에 거슬려서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한 발 물러섰다.

더 웃긴 일도 있었다.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벌이는 과정에서 김종민 의원이 “내가 조국이냐”는 말도 했다. 김종민 의원은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의 “내로남불도 유분수”라는 지적에 “내가 조국이냐”고 큰소리를 쳤다. 순간 국정감사장 곳곳에선 웃음소리가 새어나왔다. 야당 의원 뿐만 아니라 여당 의원들도 웃음을 터뜨렸다. 여 위원장은 “내로남불은 인정하네”라고 말했다.

국감장이 소란스러워지자 김종민 의원은 “내로남불이 아니다. 조용히 해달라”고 불을 껐다. 김 의원 의식 속에도 조국은 내로남불의 대명사로 박혀 있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장관을 감싸려다보니 자기도 모르게 튀어 나왔다. 조국은 그 모습을 보고 무엇을 느꼈을까. 코미디의 소재로도 등장하니.

▲     © 오풍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