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흔들기라면 더욱 안 될 일이다

오풍연 | 기사입력 2019/10/11 [14:41]

윤석열 흔들기라면 더욱 안 될 일이다

오풍연 | 입력 : 2019/10/11 [14:41]

윤석열 검찰총장도 건설업자 윤중천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한겨레신문의 보도다. 물론 대검은 강력히 부인했다. 만약 그런 일이 있었다면 윤 총장도 책임져야 한다. 사람 일은 알 수 없기도 하다.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 허위 기사라면 문제가 심각하다. 총장 흔들기다. 나는 윤석열을 믿고 싶다.

내가 이 뉴스를 처음 접하고 느낀 바다. 음산한 냄새가 난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떠오르기도 한다. 채 전 총장 건은 전혀 뜬금 없지는 않았다. 그래서 결국 총장 직에서 물러났다. 윤석열 보도 건은 성격이 다르다. 한겨레도 사실 확인 등 취재 과정을 거쳤을 것으로 본다. 한겨레 역시 가짜 기사라면 거기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

진실 게임으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 윤중천과 윤석열만이 진실을 안다. 그럼 누구 말에 더 신빙성을 둘까. 윤 총장은 11일 "건설업자 별장을 가고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윤 총장은 "(윤중천의 별장이 있는) 원주에 20여 년 전 다른 일로 한 번 가봤을 뿐 가본 일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윤 총장이 거짓말을 할까.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제가 갖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수 차례 언론에 보도된대로 검찰이 김 전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과 녹음테이프 등 관계 자료를 갖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방송인 김어준씨도 "제가 당시 별도로 취재한 바로는 접대가 없었다. 제 취재로는 윤중천씨가 거짓말한 것"이라고 했다. 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에서 "윤중천 성접대로 시끄러웠던 당시 저도 (그런 내용을) 접하긴 했었다"고 전제한 뒤 “사실이 아닌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한겨레 보도는 완전히 허위사실"이라며 "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권고로 이 사건을 재수사한 검찰 수사단도 한겨레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확인했다. 2013년 김학의 전 차관 의혹이 제기된 이후 재수사에 이르기까지 수사기관이 확보한 윤씨의 휴대전화 속 연락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 객관적 자료 어디에도 윤 총장 이름은 없다는 것. 음모론이 제기될 만한 대목이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상식 밖의 음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 검증 당시 이를 검증한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를 무마하고 묵살해 주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반면 이인영 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사실관계를) 파악 안해볼 수 없진 않겠냐”고 말했다. 윤중천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니라고.

▲     © 오풍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