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 없는 이재명

오풍연 승인 2021.04.29 13:56 의견 0

이재명 경기지사의 궤변과 오만함이 도가 지나치다. 보자보자 하니 해도해도 너무하다.
이 지사가 정부의 코로나 백신 수급정책에 밝지 못한 것을 두고 정세균 전 총리께서 중대본 회의에 자주 참석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1380만 경기도민의 도정을 챙기느라 참석치 못했다며 자신의 1시간은 1380만 시간이라고 강변했다. 그런 식이라면 총리는 내각의 수장으로서 5천만 국민의 국정을 책임지고 있으니 총리의 1시간은 5천만 시간이 된다. 그런 총리가 할 일이 없어서 중대본 회의에 참석했겠는가? 또 다른 도지사, 시장 등 지자체장들도 시간이 남아서 참석했겠는가? 중대본 회의 참석도 중요한 도정의 일환이다. 요즘 같은 코로나 난국에 이보다 더 중대한 일이 뭣이 있겠는가?

물론 어쩌다가 이 지사가 진짜 바쁜 일 때문에 한 두번 불참했을 수는 있다. 그런데 그게 아니라 평소 중대본 회의 참석율이 저조했다면 오히려 총리께 정중히 사과드리는 게 하급자로서 도리가 아니었을까? 이 지사의 이런 식의 궤변성 언행은 공직사회의 보편적 위계를 짓밟는 도발행위에 다름아니다. 도지사도 공직자이니 공직복무상 근무태만으로 징계감이라고 볼 여지도 없지 않다. 만약 경기도 산하기관의 수장이 이 지사가 주관하는 회의에 이렇게 자주 불참했다면 이 지사는 과연 묵과했을까? 글쎄다.

요즘 이 지사의 언행을 보면 비교적 높은 지지율에 취한 듯 한데 일전에 본인이 얘기했듯이 지지율이란 마치 안개(?)와도 같은 것이다. 남탓 하지말고 먼저 자신의 처신부터 잘 챙겨보기 바란다. 특히 미래에 큰 뜻을 두고 있다면 매사에 더 성실하고 언행에 진중해야 한다. 사람이 겸손해서 해 될 것은 없다.

<정운현 페이스북에서>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