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칼럼: 국민의힘도 국민권익위 조사 받아라

오풍연 승인 2021.06.10 01:33 의견 0


경찰서에 가 신고하라는데 소방서 찾은 격이다. 지금 국민의힘이 그렇다. 국민의힘은 9일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의혹 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했다. 감사원법 상으로도 국회는 감사원의 조사대상이 아니다. 행정부 소속인 감사원이 입법부와 사법부를 감찰하는 것은 헌법 위반이기 때문이다. 감사원이 감사를 할 리도 없다. 그렇다면 조사를 받을 생각이 없던지, 시간을 끌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살 만 하다.

지금 국민의힘 대표대행 겸 원내대표인 김기현 의원도 율사 출신이다. 그들이 법을 몰라서 그랬을까. 나부터 믿기지 않는다. 그것은 상식이다. 때문에 주변의 조롱을 받고 있다. 권익위를 믿을 수 없어 그랬단다. 그것 역시 말이 안 된다. 권익위가 민주당 소속 의원 12명에 대한 자료를 넘긴 것을 보고도 그런 말을 할 수 있는가.

왜 스스로 비웃음을 사는지 모르겠다. 똑같은 기관에서 조사를 하는 게 맞다. 오죽하면 다른 야권에서조차 그들을 비웃을까. 민주당에 이어 비교섭단체 5당(정의당·열린민주당·국민의당·시대전환·기본소득당)도 이날 오후 3시 30분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비교섭단체도 그게 맞다고 판단해서 그랬을 것으로 본다. 국민의힘만 따로 논다고 할까.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가능하지도 않은 감사원 조사를 받겠다고 꼼수와 억지를 부리고 있는 상황이라 국회차원의 전수조사 의뢰는 사실상 어렵다고 판단해 비교섭단체 5당 의원 전원에 대해 오늘 권익위에 조사의뢰를 하게 됐다”면서 “이제 국민의힘만 남았다. 기어이 오늘 감사원에 조사의뢰서를 들이밀겠다는 것은 한마디로 바둑판에 장기알 놓는 꼴이다. 결국 부동산 투기가 밝혀질까봐 두렵다는 것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몰아붙였다.

그럼 국민의힘 얘기를 들어보자.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감사원 조사 의뢰는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기관에 전수조사를 맡겨 공정성을 담보하고, 조사 방식과 결과에 대해서도 진정성을 갖고 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인사(수석, 비서관)는 물론 장·차관들도 감사원 전수조사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로 들린다.

이 같은 국민의힘 행동에 대해 반응은 싸늘하다. 김영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할리우드 액션 정도를 넘어서 시중에서 하는 말로 장난치냐고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감사원 조사 방침은) 국민에 대한 조롱이라고 본다”고 비꼬았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더 재미 있는 말을 했다. 최재형 감사원장 대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조사를 받으라고까지 했다. 감사원 조사는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모르겠다. 국민의힘이 욕을 먹는 이유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