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칼럼: 우주 관광시대를 연 브랜슨 회장

오풍연 승인 2021.07.12 02:07 | 최종 수정 2021.07.12 02:11 의견 0
X


인류는 위대하다. 우주 관광시대도 열었으니 말이다. 이제 멀지않아 달나라 관광 여행 상품도 나올 것 같다. 25만달러 짜리 우주 관광 상품은 이미 600명이나 예약을 했다고 한다. 돈은 문제가 되지 않는 듯 하다. 하늘에 올라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 전체를 보는 것. 얼마나 황홀하겠는가. 지상 90~100km까지 올라간단다. 상상만 해도 아찔하다.

이 같은 프로젝트 역시 미국이 앞서간다.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우주 관광 1호를 기록했다. 자신이 세운 민간 우주 기업의 우주선을 타고 직접 우주 관광 비행에 성공한 것이다. 브랜슨 회장이 세운 미국 민간 우주 관광 기업 버진 갤럭틱은 11일 오전 10시 30분(한국 시각 오후 11시 30분) 뉴멕시코주에서 우주선 유니티가 브랜슨 회장을 포함해 6명을 태우고 이륙해 네 번째 유인 비행을 성공시켰다고 밝혔다.

미국의 억만 장자들이 우주 비행 분야에서 경쟁하고 있다. 브랜슨 회장은 이날 비행에 성공함으로써 억만 장자들의 우주 전쟁에서 한 발 앞섰다. 민간 우주 관광업계의 경쟁자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오는 20일 자신이 세운 블루 오리진의 6인승 뉴셰퍼드 로켓을 타고 우주 관광에 나설 예정이다.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도 우주 관광에 관심이 많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브랜슨 회장을 포함해 총 6명을 태운 버진그룹 버진 갤럭틱의 VSS 유니티는 첫 우주 비행에 나섰다. 버진 갤럭틱은 이륙부터 착륙까지 모든 과정을 온라인 생중계했다. 약 75분의 여정이었다. 우주여행에는 데이브 맥케이 우주 선장(64), 시기샤 벤들라 인도계 비행 연구장 등 5명이 동행했다.

유니티는 대형 모선(母船)인 ‘VMS 이브’에 매달려 지구 상공 13km까지 올라갔다. 이륙 약 40분 뒤 유니티는 이 지점에서 거대 화염을 뿜어내며 로켓 엔진을 점화했다. 이후 모선에서 분리된 유니티는 빠른 속도로 우주를 향해 날아오르며 지구 가장자리인 상공 88km에 이르렀다. 모선 이름 ‘이브’는 전직 승무원이었던 모친의 이름을 따 지었다. 모친은 당초 아들의 우주비행선 첫 탑승객으로 지정돼 있었지만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다.

브랜슨의 집념은 대단했다. 그는 2004년 1억 달러(약 1149억 원)를 들여 우주여행 사업을 위한 버진갤럭틱을 설립했다. 17년 동안 수십 번의 비행과 세 번의 유인 시험비행을 거쳤다. 그동안 좌절의 순간들도 있었다. 2014년에는 버진 갤럭틱스가 개발한 ‘VSS 엔터프라이즈’가 시험비행 중 폭발해 추락하면서 우주선에 타고 있던 39세 미국인 조종사가 사망하기도 했다.

브랜슨은 IT계 부호인 머스크와 베이조스보다 상대적으로 재산이 적지만 민간 유인 우주비행의 시작을 끊었다. 도전 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본다. ‘용감한 자는 오래 살지 못하지만 조심스러운 사람은 그 어떤 삶도 살지 못한다’ 브랜슨 회장의 좌우명이다. 브랜슨에게 박수를 보낸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