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칼럼: 김경수 실형 확정으로 조롱거리 된 추미애

오풍연 승인 2021.07.22 16:42 의견 0


참 추미애는 못 말린다. 자기 멋대로 한다고 할까. 적어도 대한민국서 그를 말릴 사람은 없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또 다시 교도소로 가게 됐다.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까닭이다. 여기에 추미애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김경수 구속에 일정 부분 기여(?)를 했다는 논리다. 추미애 자신도 마냥 아니라고 우길 수는 없을 것 같다. 결과적으로 추미애로부터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김두관 의원과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동시에 추미애를 때렸다. 둘다 설득력이 있다. 추미애의 아픈 구석을 찌른 셈이다. 더군다나 김두관은 추미애와 민주당 대선 후보를 놓고 경쟁하는 관계다. 추미애는 마구 때려도 된다고 판단한 듯 하다. 사실 추미애를 때리면 스포트 라이트를 받는다. 그것을 노린 게 아닌가 싶다.

김두관은 2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가진 인터뷰에서 추미애를 겨냥,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이렇게 3번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고 그런다"며 "좌충우돌, 통제불능이었다는 비판도 하더라. 저도 (추 후보가) 이런 부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쏘아댔다. 공격 수위가 자못 높다.

그는 또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도 했고 윤 전 총장 징계 하나를 해결하지 못해서 윤 전 총장을 키워주고, 또 본인이 대선 출마까지 하면서 윤 전 총장을 대권 후보 1위로 만든 책임도 있다"며 "이번엔 드루킹을 고발해 김 지사가 사퇴하게 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 후보가)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지만, (2018년 당 대표 시절) 정무적인 판단에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추 후보가 책임을 지고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판단은 추 후보가 하실 일이지만 당원이라든지 국민께서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역설적으로 추미애를 치켜 세웠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김 전 지사 기소에 크게 기여한 분은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 전 대표”라며 “추미애 전 대표님, 지금의 대권주자님 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추미애 책임론을 에둘러 지적했다고 할 수 있다. 민주당의 균열도 노렸을 법 하다.

김 최고위원은 “이분이 범인을 잡겠다고 나서서 친히 경찰에 고발하고, 추후 특검까지 받아들여서 오늘에 이르렀다”며 “(추 전 장관이) 이번 대선에서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나오셨는데, 꿩(윤석열)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 지사만 잡고 말았다. 이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전 지사를 지칭할 때 사용한 단어로 알려졌다.

추미애는 이처럼 조롱을 당해도 꿈쩍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서 가장 얼굴이 두꺼운 정치인이기도 하다. 그게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까. 김경수도 추미애를 원망할지 모르겠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