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칼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직행, 축하를 건넨다

오풍연 승인 2021.10.10 19:19 | 최종 수정 2021.10.10 22:31 의견 0


이재명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됐다. 이재명은 10일 치러진 경선 결과 최종 50.29%를 얻어 바로 본선에 직행했다. 결선 투표 없이 대선 후보를 거머쥔 것. 가까스로 문턱을 넘었다고 할 수 있다. 당초 예상은 넉넉히 절반을 넘어 본선에 오를 것으로 봤었다. 그러나 하마터면 발목이 잡힐 뻔 했다. 3차 슈퍼위크에서는 이낙연이 62.37%로 이재명(28.30%)을 압도적인 표차로 물리쳤다. 일반 여론이 바뀌었다고 할까.

이상민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지역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투표 결과를 발표한 후 “기호 1번 이재명 후보가 50.29%의 득표율로 유효투표수의 과반 이상을 득표하였으므로 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음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 재명 후보는 경선에 참여한 총 145만9992표 중 71만9905표(50.29%)를 기록해 1위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56만392표(39.14%),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2만0935표(9.01%), 박용진 의원은 2만2261표(1.55%)를 기록했다.

여기서 주목할 게 있다. 3차 슈퍼위크 투표 결과다. 이낙연이 이재명을 두 배 이상 차이로 이긴 것은 무엇을 말해줄까. 나는 대장동 사건이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따라서 민주당의 고민도 클 게다. 민주당 대의원이나 당원은 고정 지지층이라고 할 수 있다. 일반인들의 생각은 달랐다. 이래서는 안 되겠다 싶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양상을 보여 주었다.

나는 이재명을 줄곧 비판해 왔다. 지금도 그 같은 생각에 변함이 없다. 이재명 같은 사람이 대통령 되면 안 된다고 여긴다. 그에게서는 진정성을 읽을 수 없다. 이번 대장동 사건만 놓고 보더라도 그렇다. 매일 매일 말이 바뀐다. 자기에게 유리한 쪽으로만 얘기한다. 잘못을 저질러 놓고도 뻔뻔하게 잘 했다고 하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대통령 되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는가. 그것은 내가 보는 시각이다.

그러나 이재명이 대통령 후보에 당선된 것은 축하한다. 어쨌든 치열한 경선을 통해 그 자리에 올랐다. 유권자, 즉 국민의 선택을 받은 까닭이다. 내가 이재명을 인정하지 않는 것과 별개의 문제댜. 국민들의 선택을 존중한다. 그들은 이재명을 대통령 자격이 있다고 판단해 선택했을 것으로 본다. 민주주의는 다양성을 중시한다. 이재명 같은 사람도 선택을 받으니 말이다.

이재명도, 민주당도 험난한 앞길이 놓여 있다. 우선 대장동 사건을 어떤 식으로 풀어나갈지 모르겠다. 일반 국민 가운데 이재명이 잘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누가 뭐래도 책임질 사람은 이재명이다. 오죽했으면 이낙연 캠프의 설훈 의원이 구속 가능성까지 흘렸겠는가. 그가 만약 여당 대선 후보가 아니라면 바로 철창행이 답일 공산이 크다.

하지만 이재명의 저력은 인정한다. 이런 저런 악재가 많았지만 모두 뚫고 오늘에 이르렀다. 정치는 생물이라서 알 수 없다. 일각에서는 대선 후보 교체론도 나온다. 앞으로 시간이 5개월 가량 남아 있어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