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떨고 있겠지

오풍연 승인 2021.10.10 19:49 의견 0

[국민캠프 이상일 공보실장 논평]

<민주당 경선 3차 수퍼위크에서 나타난 민심은 이재명 후보는 불안한 후보라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경선 누적득표율 50.29%를 얻어 결선투표 없이 당 대통령 후보가 됐다.

30만명에 달하는 3차 선거인단(일반당원과 국민) 투표에서 62.37%를 득표해 이 지사(득표율 28.3%)를 압도한 이낙연 전 대표로선 불과 0.29%포인트 차이로 결선투표를 놓쳤다. 0.29는 이 전 대표에게 통한의 숫자로 남게 됐다.

민주당 마지막 경선결과는 매우 의미심장하다. 3차 선거인단이 이 전 대표에게 62%나 되는 몰표를 준 것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불안감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민주당 경선에 적극 참여한 친여당 성향의 국민들조차도 압도적 다수가 '이재명 리스크'를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3차 선거인단 투표결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 재외국민들도 이 지사에 대한불안감과 불신을 나타냈다. 재외국민 투표에서 이 지사가 얻은 득표율은 31.69%로, 이 전 대표 득표율 55.59%에 한참 못미쳤다.

단군이래 최대의 비리사건이자 사기극으로 불리는 대장동 게이트가 민심에 미치는 충격파가 매우 크다는 것을 1, 2차 수퍼위크와는 확연히 다른 결과를 나타낸 3차 수퍼위크가 보여줬다.

이 후보는 영예의 대통령 후보 자리에 올랐지만 10일의 성적표를 받아보고 싸늘해지는 민심의 빠른 흐름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을 것이다. 그의 마음은 심란하고 초조할 것이다.

경선에서 고배(苦杯)를 마신 이낙연 전 대표 진영이 이 지사를 '불안한 후보'라고 했던 것이 틀리지 않았음이 입증됐다.

단군이래 최대의 공공환수를 했다던 이 지사가 느닷없이 성남시에 '대장동 부당이득을 환수하라'는 공문을 보낸 것도 자신에 대한 여론이 심상치 않다는 사실을 느꼈기 때문일 것이다. 공문은 이 지사 주장이 엉터리였음을 자인한 셈이고, 성남시민이 피해자임을 인정한 것이다.

이 지사는 그동안 대장동 흔적 지우기, 꼬리 자르기에 심혈을 기울였다. 하지만 그럴수록 그의 위선과 말 바꾸기가 부각됐고, 그에 대한 민심은 나빠졌다.

이 지사의 정직하지 못한 태도, 앞뒤가 안 맞는 언행은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더욱 키웠다.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 중 30~40%가 "이재명을 찍지 않을 것"이라고 하는 것도 대장동의 몸통으로 보이는 그를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낙연 전 대표를 지지했던 분들의 상실감과 허탈감은 상당할 것이고, '이재명 리스크'는 대장동의 추악함이 드러날수록 확대될 것이다. 이재명 대통령 후보 선출이 민주당 대혼란의 시작일 수 있다.

출처:윤석열 국민캠프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