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장동 사건 진상 조속히 규명하라"

오풍연 승인 2021.10.12 16:23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 사건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뽑힌 이재명 경기지사 이름이 오르내리는 상황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이재명도 소환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대선 후보라서 봐주기는 어려울 듯 싶다.

그동안 청와대는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과 관련해 말을 아껴 왔다.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고 하다가, 지난 5일 처음으로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했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이 이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함으로써 분위기가 바뀔지도 모르겠다. 이재명 측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을 것 같다. 검찰의 칼날이 언제 어떻게 날아올지 몰라서다. 민주당이 최근 이재명 지사로 대선후보를 최종 확정한 뒤 문 대통령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면서 정리가 되는 분위기였다가 찬물을 뒤집어쓴 느낌이다.

이낙연 캠프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한 설훈 의원은 문 대통령의 축하메시지에 대해 “청와대가 서둘러 입장을 발표한 면이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역시 상황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하실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 지사와 관련된 ‘결정적 제보’와 관련해 “당사자들을 만나서 직접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재명 지사와 대장동이 연루돼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이어 “신뢰할 수 있는 인물들이 한 말이지만 그들은 나서기를 두려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한 리디오 방송에 나와 이 같이 밝히고 ‘한 일주일만 있었으면 결과는 바뀌었을 거다라는 생각까지 하냐?’는 질문에 “충분히 바뀌고 이 상황을 우리 당이 어떻게 극복할 것이냐가 제일 큰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인이 다 아는 대로 이재명 후보는 여러 가지 흠결 사항이 있다. 그 다음에 대장동이라는 결정적인 문제가 또 있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측이 투표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후보가 되면 중간에 구속 같은 후보 교체 상황이 오는 것도 상정해 볼 수 있다’는 과거 발언에 대해 “정정하고 싶지 않다. 그런 상황이 안 오기를 바라는데 그런 상황이 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라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안에서 이재명 구속 얘기가 나오는 것은 그들 역시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재명 측도 바짝 긴장하고 있지 않을까.

청와대 관계자는 "대장동 이슈는 정치의 영역에 있으면서도 부동산과 아주 밀접한 문제다"며 "(대장동 문제는) 국민들이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동산 이슈란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문 대통령도 이 같은 지시를 내리지 않을 수 없었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이 검·경 협력 수사를 강조하며 이전보다 선명한 메시지를 낸 건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면담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측은 머리가 복잡할 듯 하다. 이낙연 측은 사실상 경선에 불복하고 있고, 문 대통령까지 철저한 수사를 강조해 불똥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재명의 앞길은 험난하다고 하겠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