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오풍연 칼럼: 이재명과 민주당은 ‘원팀’ 가속 행보

오풍연 승인 2022.01.06 11:05 의견 0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는 걸림돌이 없다. 당 전체가 ‘원팀’이 됐다. 경선에서 겨뤘던 이낙연 정세균 총리도 적극적으로 이 후보를 돕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여전히 마이웨이다. 홍준표는 계속 어깃장을 놓고 있고, 유승민은 어디에 있는지조차 안 보일 정도이다. 이재명은 민주당을 이재명당으로 바꿔 놓았다. 적어도 민주당 안에서 딴소리는 안 나온다. 일부 당원들만 후보 교체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을 돕기로 나서 주목된다. 마지막 퍼즐이 완성됐다고 할까. 이재명은 천군만마를 얻은 셈이다. 이낙연도 처음에는 나홀로 행보를 했었다. 여든, 야든 후보 교체는 쉽지 않다. 또 대선 후보를 돕지 않으면 그런 오해를 살 수 있다. 지금 홍준표가 그렇다. 모름지기 당원이라면 대선 후보를 돕는 게 맞다. 그런 점에서 이재명은 복이 많다고 할 수 있다.

이 후보는 5일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비전위) 광주 비전회의에 참석했다. 둘이 지방을 함께 찾은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대한민국에서도 호남, 그중에서도 광주, 그 안에서도 대한민국을 빛내는 세계적인 지도자, 김대중 대통령을 기리는 이 김대중 회관에서 여러분들을 뵙게 돼서 정말로 반갑다"며 "존경하는 이낙연 비전위 위원장님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과 국민 통합을 이야기하는 자리에 함께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과 개혁·민주진영의 통합과 연대의 정신을 믿는다"면서 "단결된 힘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면서 새로운 나라를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절차, '대사면' 방침에 따른 과거 탈당자들의 복귀 등도 언급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양극화 해소와 복지 확충 등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심화해야 한다며 "그 일을 이재명 동지와 민주당이 해내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그 길을 광주·전남도 함께 가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선대위 출범 51일 만이던 지난해 12월 23일 이 전 대표와 오찬 회동을 통해 선대위 합류를 끌어낸 이후 같은 달 27일 비전위 출범식, 29일 신복지 공약 발표 행사에 이어 네 번째 만남이다. 특히 앞선 행사에서 이 전 대표의 브랜드인 '신복지'를 고리로 정책적 결합을 이뤄낸 데 이어, 이번에는 이 전 대표의 지역적 기반인 호남 일정에 동행하며 결속을 강화했다.

이 후보는 이달 중순께 또 이 전 대표와 동참하는 행사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 사회를 맡은 이병훈 의원은 "물리적 결합을 뛰어넘어 화학적 결합이 되는 자리"라고 말했다. 선대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IMF 외환위기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극복한 경험이 있는 자랑스러운 당"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중심으로 더 단단해져서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을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행사를 한 것은 진영 결집의 효과를 극대화해 지지율 역전 흐름을 굳히겠다는 의도도 깔렸다. 이재명의 기상도는 맑음이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