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청와대 비서실 슬림화 방향은 맞다

오풍연 승인 2022.05.01 15:30 의견 0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보필할 청와대 비서실과 안보실, 경호실 라인업이 드러났다. 기존 보도됐던 내용 그대로였다. 바뀐 사람은 없었다. 청와대 비서실은 3실장-8수석 체제에서 2실장-5수석 체제로 슬림화 됐다. 작은 청와대를 구현하고자 하는 윤 당선인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한다. 그것은 잘한 일이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도 예전보다 규모가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장제원 비서실장은 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실(비서실장·안보실장) 5수석(경제·사회·정무·홍보·시민사회)'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회견에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도 자리를 함께 했다. 초대 국가안보실장에는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대통령실 경호처장은 김용현 전 합동참모부 작전본부장이 각각 내정됐다.

국가안보실 제1차장에 김태효 성균관대 교수, 제2차장에 신인호 카이스트 을지연구소장이 내정됐다.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내정자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을 겸임하기로 했다. 윤 당선인은 경제안보비서관도 신설할 예정이다.

정무수석에는 이진복 전 의원이 내정됐다. 장 실장은 "이 전 의원은 국회 보좌진으로 정계에 입문하고 구청장과 3선 의원을 역임한 관록의 정치인"이라며 "부드러운 성품과 성실함, 신의를 바탕으로 탄탄하게 정치력을 다져왔다"고 소개했다. 시민사회수석에는 강승규 전 의원이 발탁됐다. 장 실장은 "언론인 출신으로 정치적 역량을 검증받은 분"이라며 "다양한 정치사회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과 대통령실 연결에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체계를 마련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홍보수석에는 최영범 전 SBS보도본부장이 내정됐다. 장 실장은 "언론계 쌓은 전문성과 현장 경험은 물론 기업의 CI구축 및 홍보커뮤니케이션 총괄 지휘 역량을 두루 갖춘 분"이라고 소개했다. 경제수석비서관은 기재부 제1차관을 역임한 정통경제관료인 최상목 인수위 경제1분과 간사가, 사회수석비서관은 안상훈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각각 임명됐다. 두 사람은 인수위에 참여해 윤석열 정부의 정책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대통령실 대변인에는 강인선 인수위 외신 대변인이 임명됐다.

윤 당선인은 정부 출범 초기 대통령실 규모를 150~200명 미만으로 축소하는 '슬림화 조직' 구상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400명 규모의 비서진을 꾸렸던 것과 비교하면 대폭 축소된 규모다. 장 실장은 대통령실 슬림화에 대해 "그동안 청와대가 행정부를 주도하는 것이 기존 청와대의 모습이었는데 (결국) 행정부는 청와대의 뜻을 집행하는 기관에 머물렀다"면서 "행정부가 좀 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하고, 대통령실은 이를 조율하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는 차원에서 슬림화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조직을 슬림화 했다가 다시 키우면 안 될 일이다. 현재 당선인 측이 구상하는 게 맞다고 본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