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이준석 징계 받으면 정치생명(?) 끝난다

오풍연 승인 2022.06.20 04:11 의견 0


이준석 '성상납 의혹' 윤리위가 조만간 열릴 예정이다. 윤리위원장인 이양희 교수도 외국에 나갔다가 최근 돌아왔다. 특히 이 위원장은 원칙주의자여서 이준석 대표를 봐 주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본다. 또 그래서(봐 주는 일)도 안 된다. 나는 이준석에게 경고 이상의 징계가 내려지지 않을까 내다본다. 의혹이 없었다면 대표에 대한 징계위를 소집할 리도 없다.

이준석은 징계위를 앞두고 자기 방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 방송 저 방송에 나가 혐의 없음을 주장한다. 하지만 그것은 이준석의 얘기다. 또 대표가 스스로에게 면죄부를 주는 주장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자칫 윤리위에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이양희 위원장이 이준석에게 유감을 나타냈다. 그처럼 정치활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경고였다.

이 위원장은 지난 18일 입장문을 내고 "윤리위 활동에 대한 다양한 추측성 정치적 해석이 제기되고 당 사무처의 부적절한 업무 처리로 윤리위원회의 정상적인 활동이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리위는 당원 개개인의 지위고하에 상관없이 모든 당원에 대한 징계관할 권한을 가지고 있으며, 국민적 눈높이를 최우선으로 해 당헌 당규에 따라 공정하게 사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리위 개최는 당헌 당규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며 "윤리위 운영에 지장을 주는 부적절한 정치적 행위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윤리위가 징계 개시를 결정한 사안에 해당되는 당사자들은 당헌 당규에 따라 위원회에 출석해 소명할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며 "지난 4월 21일 징계 절차 개시 결정을 통지받은 대상자들은 그 권리를 적극 행사해 언제든지 회의 개최 이전에 소명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위원장이 특정인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이준석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리위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중징계 처분이 아니라 경고 결정만 내리더라도 이 대표의 리더십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경고 조치도 사실상 성상납 증거인멸교사를 인정하는 것이어서 차기 당권을 노리는 주자들의 '이준석 흔들기'가 본격화될 것 같다. 이 대표는 '무혐의' 이외의 결과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단 입장이어서 윤리위 결과가 당 권력투쟁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는 성상납 여부가 아닌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품위 유지 의무 위반'으로 이 대표를 징계 대상에 올렸다. 이 대표는 "사실무근"이라며 자신만만한 입장이지만 징계 여부가 결정되면 이준석의 정치생명은 끝날 수도 있다. 여론 역시 이준석에게 우호적이지 않다.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 4단계로 구성된다. 위원장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된 윤리위는 만장일치 결론이 안 날 시 과반(5명) 출석에 과반(3명) 찬성으로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

지금 이준석은 밤잠을 설칠 게다. 모든 것은 자업자득이다.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