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이준석 징계는 피할 수 없을 듯

오풍연 승인 2022.06.23 05:14 | 최종 수정 2022.06.23 05:42 의견 0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가 미뤄졌다. 다음 달 7일 열리는 윤리위에 이 대표를 출석시켜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22일 저녁 열린 징계위에서는 당초부터 논의를 하지 않기로 했었다고 한다. 대신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는 징계를 전제했다고 볼 수 있어 이 대표 역시 징계가 불가피해 보인다.

이준석은 또 그 때까지 불면의 밤을 보내야 할 것 같다. 이준석이 아니라고 할수록 더 의혹이 짙어지는 느낌이다. 이 방송 저 방송에 나가 ‘혐의 없음’을 주장하는 것도 옳지 않다. 차분하게 결과를 기다리는 게 최소한의 예의이자 염치이기도 하다. 이준석은 참지 못 하는 성격이다. 그런 것이 징계 여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리 없다. 더 미움을 살 공산이 크다. 이를 ‘헛똑똑이'라고 한다.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 절차는 내달 7일로 미뤄졌다. 이를 두고 윤리위가 사실상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그 결과에 따라 이 대표 개인의 정치생명은 물론 당내 권력구도에도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윤리위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약 5시간에 걸쳐 심야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결과, 만장일치로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다음 달 7일 윤리위에서 다뤄질 이 대표 징계 심의 안건에 대해선 "저희는 성상납 의혹이 아니라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관한 품위 유지 위반을 심의할 것"이라며 "징계 절차 개시도 그런 내용으로 했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 대해서는 본인의 소명 절차만 남았고 조사는 완료됐나'라는 질문에 "그렇다. 이 대표가 출석해서 우리가 청취하는 절차를 일단 하고, 징계할지 안할지는 소명을 다 들어봐야겠죠"라면서 "소명하지 않고 예단해서 징계하겠다고 결정하고 소명을 듣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실장만 징계를 하고, 이 대표에 대해서는 면죄부를 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하겠다. 이보다 앞서 가세연은 성 상납 의혹이 나온 직후 김 실장이 제보자 장모 씨를 만나 '성 상납이 없었다'는 취지의 사실 확인서를 받으면서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고 주장하며 이 대표를 당 윤리위에 제소했다. 이 사건은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이다. 윤리위는 이 대표 측이 성접대 의혹 제보자와 접촉해 증거를 인멸하려 했는지, 여기에 이 대표가 직접 개입했는지를 집중적으로 따져보고 있다.

상식적으로 봐도 그렇다. 아무런 대가 없이 김 실장이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줄 리가 없다. 이를 이 대표가 모른다고 하는 것도 말이 안 된다. 따라서 증거인멸 (교사)는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을 게다. 당장 이준석 운신의 폭이 좁아질 듯 하다. 어디 창피해서 얼굴이라도 들고 다닐 수 있겠는가.

저작권자 ⓒ 오풍연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